Monday, October 22, 2012

훌륭한 디자인 크로니클스: 티웨이항공

지난 블로그 포스트의 번역이다! 틀린 한국어 죄송합니다!
--------------------------------------------------------------------------------

나는 엔지니어와 디자이너이기 때문에 좋은 디자인이나 즐거운 경험을 우연히 발견할 때마다 기분이 꼭 좋다. 그래서 작은 지역 항공사의 비행기에서 굉장히 매력적인 비행을 보내니까 진짜 놀랐다.

티웨이항공은 서울에서 여러 가까이 있는 도시까지 (타이베이, 방콕, 후쿠오카, 제주도) 가는 작은 항공사이다. 주말엔 티웨이항공으로 계획하지 않게 제주도에 다녀왔다. 비행은 55분쯤이라서 불편한 한 시간일 줄 알았는데 정말 귀엽고 편했다.

우선, 승무원들이 매우 친절하다. 한국의 항공사라서 놀라지 않았는데 보통 짧은 비행에선 기내서비스가 별로 좋지 않다. 하지만 티웨이의 승무원들은 내 평생 모두 비행 중에서 가장 친절하고 매력적인 승무원이였다!

그리고, 제주도에서 돌아오는 길에 안전벨트 착용등이 끈후에는, 안내봉송이 들렸다. 승무원이 플릇을 불려고 한다고 했다. 정말로 굉장히 귀여웠다. 플릇 연주자가 아닌데 자신감 있게 충실도가 높지 않는 비행기 스피커로 노래를 2개 연주했다.  좀 긴장이 되게 보였는데 연주가 끝나고 나서 손님들 다 박수를 쳤고 승무원님은 수줍게 미소 지고 비행기 뒤에 가서 다른 승무원들에게 칭찬을 받았다. 안아 주고 싶었다.

좀 후에, 승무원들이 통로에 걸어가면서 손님들하고 얘기했고 사진을 찍고 손님에게 이메일로 보낼 수 있다고 제시했다.

이런 행동이 있었는데도 음료 서비스를 능숙하게 주었다!

티웨이항공은 분명히 잘 한다. 이륙한 후에 기장님이 소개할 때는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티웨이!”하고 소개 방송을 끝낸다. 우리도 사랑합니다. 또 티웨이로 여행갈 거다.

2 comments:

  1. 어디가 틀렸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훌륭하시네요~~
    제목에 훌 밑에 'ㄹ' 받침 하나가 타이핑 실수로 빠진 것만 제외하면'ㅇ'!
    괜한 참견이라면 죄송합니다^^

    ReplyDelete